'논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3.01 인(仁)
  2. 2016.02.03 공자의 논어, 그리고 군자란? (1)

인(仁)

역사적 인물 2016.03.01 16:47

인(仁)

- 배움보다 중요한건 실천이다 -



'인(仁)'은 공자가 궁극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가장 중심이되는 사상이며,

쉽게 이룰수 없는 최고의 덕목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우리가 학교에서 배우는 도덕이나 윤리가 

바로 이 '인'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인의 의미를 공자가 처음으로 만든 것은 아니지만 

공자는 인의 본래 의미를 끊임없이 연구하고 실천했답니다.

인에 대해서는 <논어>의 여러부분에서 찾아 볼수 있는데요..

하지만 공자의 대답이 상황에 따라 다른 많은 뜻을 담고 있어 

그 숨은 뜻을 알아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인의 가장 큰 바탕이 되는 개념은 '사랑'입니다.

인을 얻기 위해서는 먼저 자신을 사랑해야 합니다.

공자는 배움을 얻어 자신을 갈고 닦아 

실천하는 것의 기쁨을 강조하였는데요.

인을 실천하는 가장 기본적인 대상이 자기 자신인 것입니다.

다음은 부모님께 효도하는 것입니다.

부모님에 대한 효도는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첫 번째 단계로 인을 실천하는 근본이 됩니다.


부모를 사랑하고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은

나아가 더 많은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결국 인의 의미는 속마음에 간직한 도덕성이며 

남을 사랑하는 착한 본성이 바탕이 되어 드러나는 것입니다.


공자는 <논어>의 "이인"편에서

"오직 어진 사람만이 사람을 사랑할 수 있고 미워 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다시 말해 인의 성격은 선악과 정사를 분별하는 차별적 사랑인 것입니다.


아울러 인의 실천은 내 마음을 미루어 남을 헤아리고

인간 관계에서 성실과 신뢰를 위주로 하는 것이며,

예(禮)를 통해 외면적으로 실현되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자기 욕심을 누르고 예의를 따른 다는 

극기복례(克己復禮)를 강조한 것도 이 때문인데요..


또한 공자는 <술이>편에서 

"내가 인을 바라기만 하면 인은 바로 곁에 있다"라고 하여 

인을 실천하고자 하는 의지를 강조하였습니다.



- 극기복례 -

욕심이나 거짓된 마음 등을 자기의 의지로 누르고

예의에 어긋나지 않도록 한다는 뜻.


'역사적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백의민족  (0) 2016.04.25
군자(君子)-살신성인  (0) 2016.03.01
인(仁)  (0) 2016.03.01
조선최고 예언가 남사고 - 격암유록  (4) 2016.02.22
중용과 과유불급  (1) 2016.02.10
공자의 논어, 그리고 군자란?  (1) 2016.02.03
Posted by 사랑으로하나

공자의 논어, 그리고 군자란?




논어는 중국의 사상가 공자(孔子)의 제자들이 

그의 가르침을 전하기 위해 쓴 책입니다.

'유가의 성전'으로 공자와 제자들 사이의 대화, 

공자의 말씀과 행적 등 인생의 교훈이 되는

말들이 간결하고 함축적으로 쓰여 있습니다.


한 사람의 저자가 일관되게 쓴 것이 아니라,

공자의 생애 전체에 걸친 언행을 모아 놓은 것이기 때문에 

격언이나 금언을 모아 놓은 것 같은 책입니다.


"논어"


- 공자가 제자를 비롯한 여러 사람의 질문에 대답하고 노론한 것

- 제자들에게 전해 준 가르침




공자는 법이나 제도보다 사람을 중시하여

사람을 통해 도덕의 이상 사회를 이루려 하였습니다.

그래서 '어짊'을 실천하는 지도자로 '군자'를 내세웠는데,

원래 군주의자제 라는 신분을 뜻하는 군자는

공자에 의해 이상적 인격의 소유자의 의미를 지니게 되었습니다.


공자는 자신의 이상 사회를 끝내 이루지 못했지만

고단한 삶 속에서도 도덕 사회를 이루려던

 처음의 꿈을 끝까지 버리지 않았으며, 

이러한 공자의 꿈이 녹아 있는 책이 바로 '논어' 입니다.


이상적인 인간상으로

영국에서는 신사, 인도의 브라만, 일본에서는 무사(사무라이)

조선의 선비를 내세웁니다.




군자란? 동양의 유교에서 내세우는 이상적인 인간상입니다.

학식과 덕망이 높은 사람인데  때로는 벼슬을 한 사람을 일컫기도 했습니다.


그럼 오늘날의 군자는 많이 배우고 익혀서 겸손하고 

선량하고 게으르지 않은 사람이지 않을까요?


군자가 되기 위해서는 여색과 싸움과 물욕에 사로잡히지 않아야 한다고

구체적으로 젊을 때와 장성할 때와 늙어서 경계해야 할 대상을 

나열하고 있습니다.


군자가 되기 위해서는 천명(天命)과 대인과 

성인의 말씀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밝힙니다.


하늘을 우러러 보고 학덕이 풍부한 대인을 따라 배우고

성인의 말씀을 배우고 익혀야 할 것 입니다.


'역사적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최고 예언가 남사고 - 격암유록  (4) 2016.02.22
중용과 과유불급  (1) 2016.02.10
공자의 논어, 그리고 군자란?  (1) 2016.02.03
동학농민운동의 배경  (3) 2016.02.02
정약용의 목민심서  (22) 2016.01.06
독립운동가 서재필을 아시나요?  (6) 2016.01.05
Posted by 사랑으로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