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물과 빛과 불


   


1. 물과 빛


 


하나님께서 생명의 말씀으로 상징하셨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물이 없으면 동물과 식물 중 어느 하나라도 살 수 없고, 

또 빛이 없어도 동물과 식물 중 어느 하나라도 살 수 없다. 

그러므로 물과 빛은 사물의 생명의 근원이다. 하나님은 천지 만물을 말씀으로 창조하셨고, 이 말씀이 없이는 창조된 것이 하나도 없다고 요한복음 1장 3절에 기록되었다. 이러므로 만물의 창조주는 곧 말씀이요,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다(요 1:1). 하나님은 만물의 주가 되시고 신(神)이시다(창 1장, 요 4:24). 또 기록된바 하나님의 말씀을 물이라고 하였고(암 8:11-13) 빛이라고 하였다.(요 1:4)


  


물과 빛이 없으면 만물이 살 수 없듯이, 사람도 생명이신 하나님(요 1:4)이 없이는 살 수가 없다. 이와 같이 하나님의 말씀이 사람들의 영혼의 생명인 것을 인식시키기 위해, 생명의 말씀 빛으로 비유하신 것이다.(신 32:1-2, 사 55:1-3, 암 8:11, 요 1:1-4)

  


그러면 물과 빛이신 하나님을 어떻게 해야 받아들일 수가 있을까? 


 태초의 말씀이 하나님이시고 하나님은 태초의 말씀과 함께하셨다(요 1:1-2). 

이러므로 생명 되시는 하나님을 내 마음에 받아들일 요법은 그 말씀을 내 마음에 있게 하는 것이다(히 8:10 참고). 말씀이 하나님의 씨요(눅 8:11) 신이므로, 말씀을 받은 자는 하나님의 신의 소생이다(요 10:35, 행 17:29 참고). 또한 빛과 생명인 말씀이 함께하는 자에게는 하나님이 함께하신다. 즉, 이 태초의 말씀이 내 안에 없으면 하나님을 마음에 모실 수 없고, 있으면 하나님이 임재하신다(요 3:31-34 참고).


  


2. 불


 

세례 요한은 예수님을 가리켜 성령로 세례를 주시는 분이라고 하셨고(마 3:11), 예수님은 “내가 불을 땅에 던지러 왔노니 이 불이 이미 붙었으면 내가 무엇을 원하리요?”라고 하셨다(눅 12:49). 또 예레미야 5장 14절에는 하나님의 말씀이 불이 되고 사람(백성)이 나무가 되어 그 불이 그들을 불사른다고 하셨다. 그리고 계시록 11장 5절에는 두 증인의 입에서 불이 나와 그 원수를 소멸한다고 하였다. 앞에서 살펴본바 하나님의 말씀을 불이라고 하였다. 


  

이 불은 어떤 역할을 하는가? 은혜가 되기도 하고 심판이 되기도 한다. 사랑으로 말씀하실 때는 은혜가 되고, 노하신 말씀일 때는 심판이 된다. 죄와 악을 불사르는 것이 곧 세례이다(마 3:11). 그리고 예수께서 ‘불(火)이 사람들에게 이미 붙었으면 무엇을 더 원하리요?’라고 하신 것은, 불 같은 성령의 말씀이 사람들에게 들어가 불같이 붙어 죄 사함과 은혜가 된다면, 또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인정한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는 뜻이다. 말씀을 듣고 마음이 뜨거워지는 것도(눅 24:32 참고) 불 같은 말씀의 은혜를 받은 것이 된다. 이러므로 말씀의 불은 은혜도 되고 죄를 씻는 세례도 되고 심판의 불도 된다.



Posted by 사랑으로하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빛으로 하나 2014.07.25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멘~!! 물과 빛과 불이 없으면 살 수 없듯이 말씀이 없으면 우리의 영도 살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