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가지 씨뿌림>


하나님께서 약2,600년 전에 예레미야에게 새 일인 두가지 씨 뿌릴 것을 약속하셨고,

약 600년 간 이 약속을 선지자를 통해 전파하셨습니다.

그 후 약속의 목자 예수님을 통해 씨를 뿌리셨습니다(마13장)


초림 때 예수님은 하나님의 씨(눅8:11)를 제 밭(예수교회)에 뿌리셨고,

당시 이스라엘의 수도요 성지이며,

성전이 있는 예루살렘의 목자들(마23장)은

뱀 곧 마귀의 씨를 덧뿌렸습니다(마13:24-30).

이것이 두 가지 씨 뿌림입니다.


하나님의 씨로 난 자는 하나님의 아들이고

마귀의 씨로 난 자는 마귀의 아들입니다(마13:37-40).

 이 뿌린 씨는 사람의 씨가 아니라 영의 씨입니다.

예수님 이전의 씨는 사람의 씨였지만

예수님 이후의 씨는 하나님의 영의 씨입니다.


육으로 난것은 육이요, 성령으로 난 것은 영입니다.(요3:5~6)


종교란, 사람의 논리도 지식도 뜻도 계명도 아닙니다.

종교는 하늘의 하나님의 뜻이며

육적인것이 아닌 영(신)적 역사입니다.

그래서 하늘이 약속한 그 뜻대로 하는것인 종교인이요 신앙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약속한 것을 믿을수 있도록 

온 세상에 알리시고 때가 되어 그 약속을 이루십니다.

이렇게 하나님께서는 구원의 길을 열어놓으셨습니다.

참 신앙인이라면 그 이루어진 약속을 보고 

믿어야 되며 이 믿음이야 말로 참 믿음입니다.


하나님의 약속을 알고 믿어 구원에 이릅시다.


Posted by 사랑으로하나




나는 하나님의 씨로 난 자인가?


예수님은 요한복음 3장에서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거듭나지 안으면 

천국에 갈 수 없다고 하셨다.


베드로전서 1장에서는 

너희는 썩지 아니할 씨인 

하나님의 말씀으로 거듭난다고 하셨다.


거듭난다는 것은 육신이 다시 태어남이 아니요,

사람 속에 있는 그 영이 하나님의 말씀의 씨로 

다시 태어나는 것을 말한다.


그렇다면 물과 성령은 무엇인가?

물은 하나님의 말씀이며(신 32:2, 암 8:11~12),

말씀은 빛이요 생명이다.(요 1:4).

그리고 성령은 하나님의 영이다.

누가복음 8:11 하나님의 말씀을 하나님의 라고 하셨으니,

말씀이신 하나님께로부터 나야 비로소 하나님의 참 자녀가 된다.


성경에는 하나님의 씨와 마귀의 씨,

두가지 씨가 존재한다.


나는 어떤 로 거듭났는지 확인해보고,

좋은 씨하나님의씨로 거듭나야 한다.





Posted by 사랑으로하나


"오해"



하나님이 나를 너무 사랑하심으로 

나를 더욱 더 주님의 형상과 닮게 하시기 위해 

의 모난 부분들을 깎으실 때 하나님은 그것을 ‘사랑’이라 부르시지만 

나는 그것을 ‘고난’이라 부릅니다.


하나님이 나를 너무 사랑하심으로 나를 아버지의 나라로 인도하시기 위해 

낮은 마음과 넓은 마음을 갖게 하시려고 좁은 길로 인도하시는 것

하나님은 그것을 ‘은혜’라 부르시지만 나는 그것을 ‘연단’이라 부릅니다.


사탄이 나와 하나님의 관계를 질투하여 

나를 하나님에게서 멀어지게 하기 위하여 

나에게 물질의 부함과 세상의 즐거움을 풍족히 불어넣어줬을 때 

하나님은 그것을 ‘시험’이라 부르시지만 나는 그것을 ‘축복’이라 부릅니다.


세상의 기준과 세상의 시선으로 하나님의 일들을 바라보기에

나는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한채 그렇게 

하나님의 계획과 뜻을 오해하고 잘못 받아들일때가 많습니다.


하나님의 시선으로,

하나님의 기준으로,

아버지의 계획하심과 뜻하심을 깨달을 수 있도록 

주님에게 아버지의 지혜를 구하고 나의 아둔하고 어두워진 눈을 밝혀달라고 간절히 기도합니다.


간혹 내가 이해할수 없는 일들로 인해 마음이 무너질때도 있겠지만 

그분은 이해할 대상이 아니라 믿어야할 대상이기에 늘 하나님과의 시선맞추기를 게을리하지 않기를...


매일매일을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신천지는....

천국은.......

참 하나님의 도를 온전히 깨달아 믿고 그 뜻대로 한 자만이

갈 수 있다. 아멘




Posted by 사랑으로하나

세 가지 사람

하나님의 씨로 난 자, 마귀의 씨로 난 자, 불신자

 

도(道)는 천국 찾아 가는 길이다.

 

천국은 참 하나님의 도를 온전히 깨달아 믿고 그 뜻대로 한 자만이 갈 수 있다.

하나님의 뜻도 모르면서 형식적인 신앙을 하는 자는 헛수고를 하는 것이다.

심판 때는 핍박받는 사람은 천국으로, 핍박한 자는 지옥으로 가게 된다(계 21:8 참고).

이는 자기 행위에 따라 성경책에 기록된 말로 심판받는 것이다(계 20:12).

 

<온전한 도! 진리를 깨달아 믿고 구원이 이르는 모두가 되길 소망한다.>

 

 

 


본문 : 계 21:8 (창 6:1-3)

 

세 가지 사람은 각각 어떤 자이며, 나는 이 셋 중 어디에 속하는가?

 

세상에는 가지각색의 종교가 있고, 불신자도 있다.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고, 생사화복(生死禍福)이 하나님으로부터 있게 됨은,

모든 종교가 일치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그들의 경서(經書)와 행동은 각각 다르다.

그러므로 사후 세계(死後世界)에서 복을 받는다는 내용과 현 세계에서 복을 받는다는 내용도 서로 다르다.

이는 갖가지 경서의 하나님이 다 다른 하나님이란 것이 된다.

그러면 어떤 종교가 제일 온전한 종교인가?

이는 각 종교인들의 경서를 대조해 보아야 한다.

또 하나는 자기 종교의 경서를 통달하는 종교인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아는 것과 가르치는 것은 자기 판단, 자의적인 생각으로 세상 따라 사람의 계명으로 가르치고 있다.

 

...........................................................................................................................................

 

경서의 족보나 흐름을 볼 때 과연 자기가 믿는 종교의 창시자가 하나님으로부터

몇 퍼센트나 듣고 본 것을 기록하였는가?

기독교의 성경을 보면, 어느 시대 누구의 아들로서 어느 때부터 어느 때까지

몇 년 간 듣고 본 것을 몇 장 몇 절을 기록하였다고 하였으며,

이같이 듣고 본 선지자가 수십 명이 있고,

하나님은 각각에게 장래사의 일부를 알려 주었으며,

이들의 것을 종합하면 예언한 실체가 언제, 어디서, 누구에 의해, 무슨 일 후 나타나는 것이 나와 있다.

그러나 이러한 내용(예언)은 성경의 일부였다.

기독교 성경(구·신약) 외 여러 종교의 기록을 본바, 약속한 예언과 성취에 관한 내용이 보이지 않았고,

결론도 없으며, 일반적 내용에 불과했다. 또 약속이 성취된 것이 있어야 믿을 마음이 있을 것이다.

이슬람교 경서와 힌두교 경서와 불교의 경서도 예언과 그 성취에 관한 것은 일부에 불과하고,

기독교의 아담·노아·아브라함·예수님에 대한 증거도 일부에 불과하고,

기독교의 신약 계시록에 대해서는 그 증거한 것이 ‘아주 없다.’ 할 정도이다.

종교의 결론은 계시록으로 결론이 나게 되어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예언과 성취가 없으면 무엇을 바라고 경서를 믿겠는가?

사람이 착하고 선행을 행하는 것은 신앙의 기본이지, 예언도 성취도 될 수 없다.

 이러이러한 것이 나타날 때 곧 이것을 이룰 때 보고 믿으라는(요 14:29) 약속이 있어야,

그 약속을 믿고 신앙을 할 수 있다. 아무 약속도 언약도 없이 무엇을 믿으라는 것인가?

 

............................................................................................................................................


경서를 통해 하나님의 뜻을 참으로 안다면, 또 하늘의 계시가 있다면,

불교도 이미 옛날 곧 2천 년 전에 끝나야 했고,

기독교의 선천(先天)인 카톨릭교도 신약 계시록이 성취된 이 때는 끝나야 한다.

끝내지 않겠다고 해서 끝이 안 나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이 뜻하시는 바가 있기 때문에 끝난 것이다.

불교와 같이 (2천 년 전에 끝나지 않고) 지금까지 연장을 더 시킨다 하여 하늘이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

 

............................................................................................................................................


각 종교는 착하고 선한 일 많이 하고,

헌금 많이 하고, 봉사 많이 하면 극락·천국 간다는 식의 신앙을 해 왔다.

극락과 천국은 어디 있는가? 도(道)는 천국 찾아 가는 길이다.

그리고 “창조주 하나님이 어디에 계신가?”하고 물으면 어디에 있다고 지적하지 못한다.

환난(患難) 때 피난처가 어디인지도 보이지 않는다.

이러면서 극락·천국 간다며 충성 봉사하라는 말 자체가 맞지 않다.

살아서 눈 뜨고도 못 가는 천국을 죽은 자가 어떻게 찾아갈 수 있단 말인가?

종교를 내세워 사람들을 속이고 사욕(私慾)을 채우는 것은 지옥을 자청(自請)하는 행위이다.

 

............................................................................................................................................


기독교 경서는 하나님과 천국이 어디에 있는 것을 상세히 알리고 있고,

피난처도 죽은 영혼들이 가는 곳도 눈으로 볼 수 있게끔 상세하게 알리고 있다.

이뿐 아니라 이 세상에 누가 와서 무슨 일을 할 것과 천국으로 인도한 사람이

언제 어디에 올 것도 상세하게 알리고 있다.

 

내가 믿고 상고(詳考)하고 있는 종교와 경서가 참으로 믿을 만한지,

자기 종교의 경서와 다른 종교의 경서와 대조해 보아야 한다.

맹종(盲從)이 되어 무조건 사람의 말만 믿고 따르는 어리석은 신앙은 지옥으로 갈 수밖에 없다.

종교라 하여 다 종교가 아니며, 목자라 하여 다 참 목자가 아니며, 경서라 하여 같은 경서가 아니었다.

무지 무식한 자가 어찌 천국으로 인도하겠는가, 자기도 모르면서.

 

............................................................................................................................................


종교와 종교인(신앙인)은 두 가지가 있으니, 참과 거짓 두 가지이다.

이는 신이 두 가지이기 때문이다. 마귀 신에 의한 종교와 참 하나님에 의한 종교가 있다.

그리고 참 하나님에 의한 종교의 신앙인(하나님의 씨로 난 자)과

마귀에 의한 종교의 신앙인(마귀의 씨로 난 자)이 있다.

또 하나는 육신에 있어 종교를 하지 않는 불신자이다.

불신자는 천국에 들어갈 수는 없으나, 거짓 종교인보다는 착하다고 본다.

그 이유는 거짓된 것을 가르치고 돈 받는 일이 없기 때문이다. 이것이 세 가지 사람이다.

두 교단이 싸우는 것은 같은 신과 도가 아니고, 같은 종교의 신앙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는 하나님과 마귀와의 전쟁으로 보아야 한다.

그러나 종교인은 불신자와는 싸우지 않는다.

그 이유는 불신자는 신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


천국은 참 하나님의 도를 온전히 깨달아 믿고 그 뜻대로 한 자만이 갈 수 있다.

하나님의 뜻도 모르면서 형식적인 신앙을 하는 자는 헛수고를 하는 것이다.

옛날이나 오늘날이나 참 신앙을 하는 사람은 마귀 신앙인에게 핍박을 받게 된다.

이로써 참 신앙인과 거짓 신앙인을 알게 된다.

심판 때는 핍박받는 사람은 천국으로, 핍박한 자는 지옥으로 가게 된다(계 21:8 참고).

이는 자기 행위에 따라 성경책에 기록된 말로 심판받는 것이다(계 20:12).

 

 

 

 


누구든지 하나님의 씨와 성령으로 다시 나야 천국에 들어갈 수 있다.

 

아멘!

 

 

 

진짜바로알자 신천지

http://cafe.naver.com/scjschool

 

 

Posted by 사랑으로하나

예언 성취와 믿음

 

 

본문 : 요 14:29 (요 19:30,  계21:6)

6천년 하나님의 역사 속에 예언과 그 성취가 있었다.

예언은 그것을 이룰때 보고 믿게 함이었다.(요 14:29)

곧, 예언을 먼저 알아야 하고, 이를 이룰때 보고 믿게 함이다.

그러므로 먼저는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예언을 마음에 새겨야 하고,

예언대로 이룰 때 보고 믿어야 한다.

그러나 약속한 예언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면,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그 예언을 이루실때 알지 못해 믿지 못하 것이다.

구약 선지자들은 하나님으로 부터 장래에 이룰 것을 보고 듣고 기록하였다.

이것이 이룰 예언이다.

구약 선지자들이 장래에 이룰 것을 보고 들은 것은

하늘에서 하나님이 주신 묵시(默示)이다.

이 묵시는 이루기 전에는 그 실체를 볼 수도 없고 만지지도 못하므로

마치 봉한 책과 같다. 이를 하박국 선지자는 2장에

"이 묵시는 이룰때가 있고 정녕 이룰것이므로,

마음 판에 명백히 새겨 달려가면서도 읽을수 있도록 하라"고 하셨다.

이 예언의 묵시를 마음에 새기지 못한 자가 예언이 이루어졌을 때

이 묵시의 실체를 알아보겠는가?

예수님은 구약의 묵시를 열어(이루어) 계시를 전했으나,

당시의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의 언약의 말씀(묵시)을 믿어

마음에 새기지 못해 예수님이 이루어 전한 계시를 믿지 못한 것이었다.

예수님은 승천하신 후 요한을 통해 신약의 묵시를 주셨다( 요한계시록)

이 또한 정한때에 이룰 것이므로

마음에 새기고 그때를 기다리는 자가 되어야 했다.

그러나 이를 마음에 새긴 자는 세상 교회의 목자나 평신도(平信徒)

중 단 한 사람도 없다.

이 어찌 믿는 자가 되고 순종하는 자가 되겠는가?

이러므로 예수께서 다시 오실때 믿음 가진 자를 보겠느냐(눅 18:8)하셨다.

오늘날 신약의 묵시(예언)를 마음에 새기지 못한 자가 정통이라 하고,

자기 소속이 아니면 이단이라고 매도(罵倒)한다.

이런 자가 구원받겠는가?

 

사람은 누구나 범죄자 아담의 유전자로 났으므로 선악을 타고났다.

아담의 후손인 사람들은 아담이 범한 선악과의 유전자로 된 사람이다.

다시 말하면 선과 악의 사상으로 났다는 말이다.

예수께서 다시 나라 하심도(요 3:3~7 참고) 혼돈되었기 때문에,

곧 선과악이 서로 섞였기 때문에 다시 나라는 것이다.

무엇으로 다시 나야 하는가?

아담의 유전자 곧 육과 혈통으로 나는 것이 아닌(요1:13),

하나님의 씨와 영으로 다시 나라는 것이다.

하나님의 씨로 난 예수님과 그 제자들은 배도하지 않고 순교(殉敎)로

효도 하였다. 아담의 유전자로 난 자는 결국 아담같이 배도했고,

하나님의 씨로 난 자는 순교를 할지언정 배도하지 않았다.

하나님의 씨로 다시 남으로 하나님의 가족이 되고 노아 때 같이 구원을

얻게 된다. 하나님의 씨로 난 사람과 아담의 유전자로 난 자가 같겠는가?

오늘날 하나님께 순종하지 않고 그 뜻대로 하지 아니한 자는

아담의 유전자로 난 자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씨로 난 자와 아담의 유전자로 난 자에게는 각각 누가 함께 하겠는가?

 악(惡)의 신(神)을 받은자는 악을 행할거이도,

선(善)의 신을 받은 자는 선을 행할것이다.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믿고 그 뜻대로 행하는 자가 있고,

하나님의 말씀과 그 뜻대로 하지 않는 자가 있다.

이것으로 그 소속을 알 것이다.

우리 신천지는 가감없이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뜻대로 하고 있다.

성전의 명칭도, 창조도, 행함도 그 뜻대로 하고 있다.

이곳에 예수님이 함께 하므로 사단의 목자가 미워 하는 것이다.

우리는 예수님같이 말씀으로 만국을 구원하고 있다.(계 22:1~2 참고)

 

Posted by 사랑으로하나

천 지 창 조

 

본문 : 창 1장 , 계 21장

유일하신 하나님께서 태초에 천지를 창조하셨다(창 1:1).
이는 성경 전서의 시작(창세기)에서 하신 말씀이다.
성경 전서의 마지막인 계시록의 21장에는
처음 하늘과 처음 땅이 없어지고
새 하늘과 새 땅이 있게 되고,
영계의 하나님의 성이 이 곳에 임해 오시어
하나가 된다고 기록되어 있다(계 21:1-4).
창조하시는 천지는 언제, 어디에 창조되는가?

 

첫째 날,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기 전에
이미 혼돈한 땅과 흑암한 하늘이 있었고, 수면이 있었으며 이
 수면에서 하나님이 빛을 찾으셨으니 빛도 있을 것이며,
빛을 찾음으로 빛과 어두움, 낮과 밤이 있게 되었다(창 1:1-5).

 

하나님께서 수면에서 빛을 찾으신 후
둘째 날에
궁창 곧 하늘을 물(수면) 가운데에 만드셨다.
이 하늘로 위의 물과 아래의 물로 나뉘게 하셨다(창 1:6-8).
이 물은 무엇을 말한 것인가?
위의 비와 땅의 물을 말한 것인가?
천지 창조 후 창세기 2장에는 하나님께서
아직 땅에 비를 내리지 아니하셨다고 기록되어 있다(창 2:5).
이는 영적 물을 말한 것이다.
이로 보아 위의 물은 영적 물 곧 하늘의 계시를 말함이요,
아래의 물은 세상의 말을 한 것이 아닌가?

 

셋째 날
수면 곧 물이 감해지므로 뭍이 드러났고,
이 뭍을 땅이라 하셨으니, 물과 땅은 있는 것이 드러난 것이다.
이 땅에 채소와 과목이 났다(창 1:9-13).
이것이 천지 창조이다.

 

넷째 날
물 가운데 만든 하늘에 해․달․별(광명)을 만들어
연한(年限)을 이루게 하셨다(창 1:14-19).
넷째 날에 만든 큰 광명(해), 작은 광명(달)과 별들은
물 가운데 만든 궁창(하늘)에서 만들었으니,
해․달․별이 있는 곳은 하늘이며, 이 해․달․별들로 연한을 이루게 하셨다.

여기서 문제점을 생각해 본다.
첫째 날, 둘째 날에도 낮과 밤이 있었다.
넷째 날에 해․달․별을 만듦으로 지구가 돌아가는 것은 아니었다.
해와 별(항성, 恒星)들은 그 이전에도 자기 곳에 있었고,
땅과 지구는 돌고 있었다.
넷째 날의 해․달․별의 빛과 첫째 날의 빛은 어떻게 다른가?

 


앎으로 믿어지고, 알지 못한 것은 믿어지는 것이 아니다.
이 창조의 비밀에 대하여는 시편 78편에
‘옛 비밀한 것을 비유를 베풀어 후대에 알린다.’고 하셨고,
이 말씀대로 초림 예수님이 비유를 베풀어
창세로부터 감추었던 것을 드러내셨으며(마 13:34-35),
예수님이 비사(비유)로 말씀하신 것은 때가 되면
비사가 아닌 실상으로 밝히 알릴 것을 요한복음 16:25에 약속하셨다.

 

 

이에 우리 신천지는 예수님의 약속을 이루어 알리고자 함이다.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알려 주신

 ‘천지 창조’는 대략(大略)으로 하신 말씀이고,
 감추어져 있는 비밀이 있으며,
자연계의 창조를 빙자하여 영적 나라 창조를 비유한 것이다.
예레미야 4장, 데살로니가전서 5장, 계시록 13장과 같이 영적 창조이다.
 하늘의 비밀을 알고자 할진대, 먼저 외인(外人)이 되지 말고,
 하나님의 씨와 성령으로 다시 나야 한다.

 

신천지는 추수하여 하나님의 사람으로 다시 나게 하고,
천국 비밀을 알려 지키게 한다.
천민(天民)이 되고자 한다면 영적 시온산으로 와서
 신약이 이루어진 계시 말씀을 배워야 한다.
진리의 성읍 신천지에서 알고 구원을 얻자.

 

Posted by 사랑으로하나